관리 메뉴

이야기 공작소

[음식] 떡볶이의 유파 본문

음식/군것질 이야기

[음식] 떡볶이의 유파

두릅이 2009.03.25 01:04
 난 떡볶이라면 사족을 못 쓴다. 제대로 하는 떡볶이든, 싸구려 식당에서 반찬으로 주는 떡볶이든,
마트의 푸드코트에서 파는 궁중떡볶이든, 잘못 끓여서 풀죽이 된 떡볶이든 떡볶이라면 무조건 좋아
한다. 어떤 것을 진정으로 좋아하게 되면 품질에 상관없이 그것 자체를 즐기게 되는 법, 그렇기에
나에게는 떡볶이의 맛에 귀천이 없다.

싸구려 재료라고 해서 맛이 없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떡볶이의 매력.
아무리 싸구려 떡볶이라도 나름대로 유파가 있다. 어제 올렸던 사진을 바탕으로 한번 살펴보자.



 1. 길에서 파는 검붉은 빛깔의 매운 떡볶이


   - 건대, 신천 등 사람들이 많이 붐비는 곳에 으레 있는 포장마차의 떡볶이가 주로 이 계통이다.
   - 이전에는 밀가루 떡도 있었고, 근래에는 조랭이 등 유행을 타는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 사선으로 썰린 
      쌀+밀가루떡이 가장 널리 쓰인다.
   - 검은 고추장이 맛의 핵심이다. 고추가루의 입자가 곱고, 매운맛에 가려지지만 단맛이 상당한 편이다.
   - 대림역 김밥천국은 김밥체인인데 놀랍게도 이 유파의 떡볶이를 판다.


 2. 학교다닐 때 200원 300원어치씩 시켜 먹던 풀죽같은 설탕 기반의 떡볶이


 - 떡가래 1개에 10원씩 해서 100원 ~ 500원어치씩 팔던 떡볶이.
 - 맛의 핵심은 밀가루가 풀린듯한 국물과 면을 먹듯이 이빨로 잘라야 끊어지는 떡의 달콤한 맛이다. 
  (쌀떡으로는 이런 식감이 나올 수 없다.) 
 - 떡을 뜯을 때부터 풍겨오는 밀가루향만 맡아도 조리했을 때 어떤 맛일 지 대략 예측할 수 있으며,
   설탕 및 화학조미료를 많이 넣을수록 맛이 깊어진다.
 - 아이들의 건강을 생각한다면 절대 나올 수 없는 맛.
 - 공항터미널 맞은편 골목의 작은 사거리에 있는 '인성참치'에서 이 유파의 떡볶이를 반찬으로 주고,
   리필도 해 준다. (얼마전에는 설탕이 너무 심해서 사탕 수준이었지만.)


 3. 시장에서 플라스틱 접시를 비닐에 싸 주는 떡볶이
 
  - 2와 유사해 보이지만 이 쪽은 설탕보다 고추장의 비율이 훨씬 높다.
  - 출입문 앞에서 하루종일 익히고 있기 때문에 가끔씩 점도가 최상인 검은 떡 (사진에서 왼쪽 참조)을 
    맛볼 수 있다.
  - 연두색에 하얀 점박이무늬 접시에 담아야 제맛이 난다.(근거없음)
  - 사실 최근에는 밀가루떡볶이를 찾기는 좀 힘들다.

 4. 집에서 많은 재료를 넣고 해 먹는 떡볶이


  - 일반 고추장(태양초 등)을 사용하기 때문에 대체로 누런 빛을 띤다.
  - 보통 8:2 비율로 들어있는 뎀뿌라(얇게 편 오뎅)를 떡보다 더 많이 넣어서 먹을 수 있다.
  - 위의 스샷은 2004년에 내가 만든 떡볶이. 국물을 많이 잡는 편이다.
  - 아무리 노력해도 1 ~ 3의 맛을 낼 수 없다는 것이 한계점.

 4. 신당동 떡볶이류의 즉석떡볶이
   - 떡은 '떡사리'로 축소되어 있고 떡보다 그 외의 건더기들로 점철된, 본말전도의 떡볶이.
   - 사실 즉석떡볶이는 고춧가루를 잔뜩 넣어서 거의 검은 빛깔의 국물이 나오는데...제보 바람
  
 5. 김밥천국 등의 분식체인에서 파는 떡볶이
 

   - 쌀과 밀가루가 어중간하게 혼합된, 어중간한 굵기의 떡을 주로 사용한다.
   - 쫄면사리가 기본 토핑에, 양배추를 많이 썰어넣어서 국물이 대체로 누런 빛을 띤다.
   - 치즈떡볶이를 시키면 (우리가 보통 먹는 그) 슬라이스 치즈를 한 장 얹어주는 곳도 있다.


 6. 편의점의 전자렌지 조리용 떡볶이
    - 오래전에 구멍뚫린 떡볶이 컵라면 이후로 잠잠하다가, 편의점을 중심으로 다시 늘어나는 추세
    - 롯데의 바람난떡볶이는 자주 볼 수 있지만 좀 캐주얼한 편이다.
    - 송학식품의 떡볶이는 고추장이 1의 떡볶이에 약간 근접해 있다.

 7. 올리브떡볶이
   

   - 최근 낙성대에서 발견한 새로운 유파의 떡볶이
   - 사실 올리브유 맛은 안 나고, 화학의 깊은 맛이 우러나는 편이다.
   - 사진은 황제떡볶이인데, 간장떡볶이와 일반떡볶이 나름대로 맛이 있다.


 내가 생각하는 떡볶이의 절정은 다음과 같다.

 1의 포장마차 떡볶이가 하루종일 익혀지고 또 익혀지다 보면 고추장에 절여져 떡 겉면의 점도가 높아진다. 
그 상태에서 떡볶이를 시키면 접시에 담으면서 떡볶이 국물이 확 끼얹어지게 된다. 떡볶이를 반 정도 먹었을
때 아직 먹지 않은 떡볶이를 보면 아까 끼얹어진 국물이 살짝 말라서 고추가루가 떡 겉면에 살짝 늘어붙어있다.

 이 때가 바로 절정.

 떡을 입에 넣을 때 떡 위의 고춧가루가 혀 끝을 스치고, 씹을 때 떡볶이의 쫄깃함은 최상이며, 떡/ 물엿 / 고춧
가루가 입 속에서 함께 어우러져 떡볶이 본연의 단맛과 매콤한 맛이 제대로 살아난다.

어젯밤 포스팅으로 여럿을 괴롭게 하더니 오늘은 자학을 하고 있다.

자, 여러분의 떡볶이 로망은 무엇인가요? 다른 유파의 떡볶이 제보도 부탁드립니다.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