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이야기 공작소

번역을 하다 보면 본문

사는 이야기/생각상자

번역을 하다 보면

꿈토끼양 2013.01.31 03:13

번역을 하다 보면 결과물이 겉잡을 수 없을 정도로 나락으로 빠질 때가 있다.


좀 더 어떻게 해 보려고 돌고 돌고 돌았지만 결국 제자리로 돌아올 때,

그리고 그 결과물이 도무지 마음에 들지 않을 때,

하지만 어떻게든 마무리를 지어야만 할 때.


그럴 때면 별 생각이 다 든다.

나는 왜 이러고 있나부터 시작해서

나는 이 일에 소질이 없나, 소질도 없는데 있다고 착각하고 있는 건가,

그럼 앞으로는 어떡하나, 그래 나 같은 건...


한참 동안 깊디깊은 자학의 구렁텅이 속을 헤매다 보면

결국 그 끝에는 (적어도 지금까지는) 한 줄기 빛이 기다리고 있었다.

결과물을 내고 나면 생각한다. 아, 역시 나에게는 이 일이 맞는구나.


하지만 또 다음 일을 시작하면... (무한루프)


그런고로 일을 할 땐 그게 아무리 재밌는 일이어도 늘상 괴롭다.

그 과정을 즐기는 경지가 되고 싶은데.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