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이야기 공작소

[학원연주회] 2010.7.24. 베토벤 소나타 14번 월광 3악장 본문

취미/피아노, 클래식

[학원연주회] 2010.7.24. 베토벤 소나타 14번 월광 3악장

꿈토끼양 2010. 7. 30. 23:00


피아노 학원에서 수강생들이 모여 조촐하게 여는 연주회.
올해로 3번째다. 나는 베토벤 소나타 14번 월광 3악장을 쳤다.

이번에는 연주회를 앞두고 곡을 연습하던 중,
칠 때마다 손톱이 부러져서 많이 고생을 했다.

깨진 손톱을 깎고, 다시 깨지고, 살갗이 드러나고,
밴드를 붙인 채 피아노를 치고, 밴드가 벗겨지고, 다시 깨지고...

지금까지 피아노를 치면서 이런 일은 없었는데.
무게를 실어서 요령 없이 쳤더니 저렇게 된 것 같기도 하고...
확실히 베토벤의 곡은 체력을 요하나 보다.

피아노를 치는 것도 언어를 익히는 것과 비슷해서,
결코 벼락치기가 통하지 않는 일인 것 같다.
그저 꾸준히, 성실하게 치다 보면 어느 샌가 피아노가 내게 보답을 해 준다.


https://www.youtube.com/watch?v=61htVH8gB_g

연주회 당일 영상.
평소에 안 틀리던 곳에서 틀리고, 평소에 잘 틀리던 곳에서는 안 틀리고... 미스터치도 너무 많았다... 엉엉
그래도 연주회 직전에 슬럼프가 와서 손이 꼬이고 정말 포기하고 싶었는데, 어쨌든 무사히 마무리지었다! 뿌듯!!


https://www.youtube.com/watch?v=8GnX0D4bEhk

이건 연주회 전에 혼자 연습한 영상.
연주회 때는 스피드에 적응을 못해서 왼손과 오른손이 많이 엇갈렸는데, 연습 영상은 그보다는 훨씬 낫다.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