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이야기 공작소

수...수학... 본문

사는 이야기/생각상자

수...수학...

꿈토끼양 2011. 2. 22. 22:07
요즘 한참 동안 뭔가 아웃풋을 내 보려고 노력했으나, 이렇게 인풋이 부족한데 제대로 된 게 나올 리가 있겠나 싶은 생각이 들어 오늘은 많은 글들을 읽어 보려 했다.

의외로(?) 김식물 씨의 블로그 글들 중에도 지금 내게 도움이 되는 내용이 많았는데, 읽다 보니 수학과 관련된 글이 있었다.

나 역시 학창 시절 수학은 그야말로 폭탄이었다. 제일 못해서 가장 오랜 시간을 들여 미치도록 공부한 과목이었는데, 성적은 언제나 랜덤이었다. (정확히 말하자면 모든 과목 중에서 제일 못 한 과목은 '체육'이었다...-_-;; 더 이상의 설명은 생략한다...)

응용력이 없는 건 그렇다 쳐도, 단순한 사칙연산을 어떻게 그렇게 많이 틀렸는지 모르겠다. 지금도 생각난다. 고1 때 배점이 엄청나게 높은 문제 2개를 놓치는 바람에 수학 점수가 확 떨어졌었는데, 분명 난 제대로 풀었는데 이상하다 싶어 내가 문제를 푼 과정을 봤더니 중간에 이런 게 보였다.

......2+4=8...... 으응??????

훈련의 성과로 모처럼 어려운 공식을 떠올려서 얼추 정답까지 다 가도, 저런 거에서 발을 헛디디고 있었던 거다. 으으...

지난해에 프로그래밍을 배우면서도, 지금은 초보니까 재밌지만 이거 제대로 파다 보면 수학적 사고가 부족한 나는 구현 과정에서 분명히 망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었다. 그리고 그것을 검증해 보기도 전에 프로그래밍 공부를 중단한 상태다... -_-;;

시간은 없고, 할 일은 많다. 많은 것을 받아들여야 하고 유연한 사고를 가져야 하는데 자꾸만 나는 능력이 부족한 사람 같아서 초조하다. 

그나저나 본문의 얘기로 돌아가면, 수학적 사고는 대체 어떻게 하면 길러지는 걸까? 학창 시절의 경험으로는 무작정 문제를 많이 푼다고 되는 것도 아니던데.

(작년 여름쯤, 최대공약수와 최소공배수 구하는 법이 생각나지 않아 지식인을 뒤지면서 나는 중딩보다 못하다는 걸 깨달은 1인... 아...)
9 Comments
  • MJ_Nikken 2011.02.22 23:48 맞아, 수학이 참 골치아프면서도 꼭 필요하고 꽤 매력적인 학문인 것 같아.
    난 수학에 처음 좌절한 게 고2때. 중학교 때까진 촌에서라도 대회를 목표로 열심히 공부하는 수학 소년이었는데 언젠가부터 턱턱 틀려나가더라고.
    그래도 지금 하는 일도 기본적으로 물리를 기초로 하기 때문에 수학은 피할 수가 없지. 게다가 작년에는 품질 관련해서 통계학 공부하느라 정말 어으..
    http://goo.gl/jMCzs <-이런 거
    지금 와서 되돌아보면 그래도 국민학교 때 컴퓨터 학원에서 배운 GW-Basic이 나름 수학적 사고에 도움이 된 것 같기도 하고.
    아무튼 수학 잘 하고 싶어!
  • 꿈토끼양 2011.02.23 08:55 오, 그래도 한때 수학을 잘하는 아이였다니 나한테는 꿈만 같은 이야기야 ㅋㅋ
    난 어릴 때 오빠가 컴퓨터 학원 다니는 걸 보면서도 '컴퓨터는 남자가 하는 거'라고 생각하고 내가 감히 뭘 해볼 생각도 못했는데.. 그때 뭔가를 배웠다면 지금 조금은 달라졌을까? 잘 모르겠당 ㅎㅎ
  • 두릅이 2011.02.23 02:02 엑셀신의 도움을 받으면 계산능력이마 공식 암기는 어느정도 보충할 수 있음. 하지만 결국엔 기초가 부족함을 느끼게 되는 때가...
  • 꿈토끼양 2011.02.23 08:55 이것저것 정리되고 나면 수학 스터디나?
  • heemama 2011.02.23 09:39 ㅋㅋㅋ 나 작년에 GRE 공부할 떄 진짜 수학때문에 미치고 환장할 뻔했었는데 ㅠ 라이팅이랑 단어외울 시간도 부족한데 수학까정 ㅠㅠㅠㅠ 동지~~~~!!! 난 세상에나 삼각형 사각형 오각형 높이구하고 막 넓이 구하고 이런 것도 까먹..;;; =_- 초딩들 웹블로그 뒤지면서 식 외웠던 기억이 새록새록... 아 창피해;;; 나도 "수학은 문제를 많이 풀면 된다"는 일념하에 미친듯이 풀었으나 언제나 토끼처럼 "2+4 =8"같은 식의 실수로 마무리 -_-.......................정말 막판에 시험볼 때까지 점수가 안올라서 막 혼자 울고 책던지고 별 난리를 다 떨었었음.. -_- 근데 사람이 정말 벼랑끝에 서면 초인적인 힘이 발휘되나바... 나 12월에 마지막으로 GRE 볼 때 진짜 마지막이라 생각하니 눈에서 광채가 뿜어져나오며 사칙연산을 안틀리게 풀었..다고 자랑하니 슬프군 ㅠ. (... 이랄까 사실 GRE 수학은 우리나라 수학 좀 하는 중고딩이 발로 풀어도 800점 만점이 나온다는 전설이 있음)
  • 두릅이 2011.02.23 14:41 전 고2때 이과였는데 수학 빼고 모의고사 점수를 내면 5등이 올라갔어요. 그래서 결국 고3때 문과로 전과. 그래서 별명이 전과자..
  • 꿈토끼양 2011.02.24 07:40 저도.. 원의 반지름을 입력받아서 원주랑 넓이 구하는 프로그램을 짜라는 연습문제가 있어서 풀려고 하니 방법을 모르겠는 거임.. 옆에 있던 두릅이한테 "원주 구하는 공식이 뭐지?" 했더니 너무나 당연하다는 듯 "2파이r..." 그래서 "그럼 넓이는?" 했더니 "파이r제곱..." 아 맞다 그런 게 있었지.. 들어본 것 같네.. 아 근데 초딩들이 이 댓글을 보면 퐝당해할 것 같근영 -_-;; 전 요즘 가계부 쓰면서 계산기로 계산해도 가끔 틀려요. 이게 뭐하자는 거임..ㅠㅠ
  • 그랑.. 2011.02.28 11:10 사실 이런부분은 지극히 성향적인 문제가 아닐까 싶어요. 한때 아이들을 가르쳐본적이 있는데 수학성적이 좋다고해서 수학을 잘 이해하는건 아니더라구요. 수학성적을 바닥치던 학생들도 수리적인부분의 감각이 발달되어있으면 기본만 습득하면 바로 응용해서 문제를 풀어버리더라구요.ㅎㅎ 그렇다고 타고난 성향이 다는 아닌듯.. 어린 초딩들을 기준으로 한거지만 타고난자와 노력하는자가 서로 2,3위를 다툴때 정작1위는 즐기는 자였달까요?
    옛말 틀린거 하나 없나봅니다 ㅎㅎ
  • 꿈토끼양 2011.03.04 00:54 저는 수학 성적도 안 좋고 수리적인 감각도 없고 수학을 즐기지도 못하...... 읭?? 모든 요건을 다 갖추고(?) 있군요 으하하하하~ 그나저나 애들도 가르쳤던 거예요? 우왕ㅋ
댓글쓰기 폼